'인생다큐' 이미영, 우울증 이어 빙의 고백 "딸 전보람 전우람에 미안"

기사입력 : 2019-06-12 22: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2일 밤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151회에는 지난주에 이어 이미영이 출연, 빙의까지 됐던 사연을 솔직 고백한다. 사진=TV조선 캡처
탤런트 이미영(59)의 두 번 이혼, 우울증, 빙의 등 굴곡진 인생사 두 번째 이야기가 찾아온다.

12일 밤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151회에는 지난주에 이어 이미영이 출연해 빙의까지 됐던 사연을 솔직 고백한다.

이미영은 "우울증에 이어 또 한번의 시련이 찾아왔다"면서 "내 목에다 감았다는 게 나는 너무 내 자신이 무서운 거야"라며 자살까지 기도했던 가슴 아픈 사연을 털어 놓는다.

이어 이미영은 "빙의가 있었어. 그걸 우람이가 봤거든"이라며 딸에게 보이고 싶지 않았던 엄마의 아픈 이야기까지 털어 놓는다.
이미영은 박원숙, 이경애 등 동료들의 따뜻한 응원에 힘입었다며 "내가 이제 이렇게 살면 안 되겠구나라는 생각에 내가 자꾸 집에만 숨어있지 말아야겠다. 자꾸 나가서 그들과 어울려야겠다라는 생각에 요즘은 감사의 눈물을 흘린다"고 고백한다.

한편, 이미영은 17세이던 1978년 4000여 명의 경쟁자를 뚫고 '미스 해태' 대상에 뽑혔고 1979년 MBC 공채 10기 탤런트로 연기자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이후 1983년 영화 '대학 신입생 오달자의 봄'에 함께 출연했던 당대 최고의 스타로 원조 만능 엔터테이너 전영록과 연인으로 발전했다. 1985년 전영록과 결혼한 이미영은 잠시 연예계를 떠났으나 1991년 'TV 손자병법'으로 복귀했다.

앞서 방송에서 이미영은 1997년 전영록과 이혼한 배경에 대해 "불륜, 사기, 사업실패, 도박 등 루머가 많았지만 사랑이 깨져버렸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녀는 "사랑을 하면 모든 걸 다 포용할 수 있다. 하지만 사랑이 깨져버렸다"고 말했다.

이미영은 2003년 메릴랜드대학 용산분교 음악과 교수이던 미국인 킷 존스턴과 재혼했으나 2년 후인 2005년 9월 이혼했다. 첫째 딸 전보람은 아이돌 그룹 티아라의 전 멤버였고, 둘째 딸 전우람은 아이돌 그룹 디유닛의 멤버로 활동 중이다.

한편,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에 본방송이 전파를 탄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