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더 열심히 해 청와대에 또 오고 싶다"

기사입력 : 2019-06-19 20:5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피파 U-20 국가대표 선수단 초청 만찬에서 선수들의 활약상을 담은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뉴시스
U-20 월드컵에서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 선수가 청와대에 와서 굉장히 기쁘다며 "좋은 자리에 올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 소집을 시작했을 때부터 마지막 (경기) 날까지 모든 것이 못 잊을 추억 같다. 좋은 대회, 좋은 자리에 올 수 있어서 매우 좋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19일 청와대를 찾은 이강인 선수는 "좋은 자리에 왔으니 다음에 더 열심히 해 좋은 자리에 오고 싶다"며 "질문이나 건의보다는 좋은 자리에 중요하신 분과 같이 있을 수 있는 것만으로도 매우 좋고 행복하다. 초청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차세대 골키퍼로 '빛광연'이라는 별명까지 얻은 이광연 선수는 "청와대에 온 것만으로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대통령이 저희를 불렀다는 것이 영광이다. 아무나 쉽게 못 들어오는 곳이라고 들었는데 저희가 얼마나 대단한 일을 했는지 여기 와서 조금 느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축구대표팀을 청와대로 초청해 만찬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고마움을 표하고 싶어 자리를 마련했는데, 푹 쉬어야 하는 시기에 힘들게 하는 것 아닌가 걱정된다"며 "대표팀이 해산하면 이런 자리를 만들기 어렵다고 해서 오늘 자리를 마련한 것이니 양해해 달라"고 말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이태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