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슈 24] 홍콩 민주단체들 “23일 시위 거르고 7월1일 반환기념일 맞춰 대규모 집회”

기사입력 : 2019-06-20 00:0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2016~2017년 ‘한국의 촛불’을 닮은 ‘범죄인 인도’ 조례개정안 즉각 철회와 행정수반의 퇴진을 요구하는 홍콩시위.


형사사건의 용의자를 중국 본토에 넘길 수 있는 홍콩의 ‘범죄인 인도’ 조례개정안을 놓고 2주 연속 대규모 시위를 주최한 민주성향 단체들은 19일 일요일인 23일에는 시위를 개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반면 학생단체는 정부본부를 포위하는 항의활동을 21일에 실시한다고 밝히면서 사회의 혼란은 여전히 가라앉지 않고 있다.
민주성향 단체들은 당초에는 개정안을 둘러싼 최신동향을 시민에게 설명하겠다며 3주 연속 시위를 계획하기도 했다. 하지만 홍콩정부의 캐리 람 행정장관이 18일 개정안이 사실상 폐기될 것으로 표명하면서 경제계 등에서 환영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어 시위 참가자의 감소가 예상되고 있었다.

향후 홍콩반환 기념일인 7월1일 매년 실시되는 연례시위에 맞추어 개정안의 즉각 철회를 요구할 계획이다. 한편 친중파의 유력자는 해외언론의 취재에 대해 “시민의 반발은 간단하게 가라앉지 않을 것 같지만 경제계의 반대는 크게 완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아시아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