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2019 대학·중소기업 간 기술 매칭 상담회' 개최

올해 125억 원 예산 투입, 대학 기술이전과사업화

기사입력 : 2019-06-27 10:0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교육부는 한국연구재단과 함께 서울 성동구 디노체컨벤션에서 '2019 대학·중소기업 간 기술 매칭 상담회'를 개최한다.사진=교육부
교육부는 27일 한국연구재단과 서울 성동구 디노체컨벤션에서 '2019 대학·중소기업 간 기술 매칭 상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교육부의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 사업'(BRIDGE+·브릿지플러스)을 수행하는 18개 대학을 비롯해 79개 대학과 46개 중소기업 관계자들이 참가한다.

브릿지플러스는 문재인정부 국정과제인 '연구성과 집적 및 융·복합 기술 사업화 촉진'을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추진된 브릿지(BRIDGE)사업을 개편해 2018년부터 5년간 진행되는 2기 사업이다.

올해 모두 125억 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돼 대학 기술이전과사업화 재정지원이 이뤄진다.
지난 3년간 진행된 브릿지 사업은 대학이 가지고 있는 창의적 자산을 산업계로 이전하기 위한 활동을 지원해 왔으며, 사업 수행 대학은 학내 우수 기술을 탐색하고 시제품 제작과 기술 포트폴리오 설계 등을 했다.

이번에는 고려대와 성균관대, 연세대, 포스텍(포항공대)·한양대 등 18개 대학이 선정돼 각 대학이 평균 9억 원씩 지원받았다.

상담회는 '대학-기업 간 특허기술 상용화 플랫폼 매칭 상담회'와 '브릿지플러스 수요기반 융복합 사업화 매칭 세미나'로 나눠 진행된다. 매칭 상담회에서는 기업의 기술 수요를 사전에 파악해 적합한 기술을 보유한 대학과 상담이 가능하도록 수요자 중심 매칭으로 이뤄진다.

매칭 세미나에서는 브릿지플러스 참여 대학과 비(非)참여 대학이 서로 보유한 기술과 기업 수요 등 정보를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이수재 브릿지플러스 사업협의회 회장(한양대 산학협력단장)은 "기업 기술 수요를 바탕으로 모든 대학이 기술사업화 선도모델을 구축하는 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태훈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대학과 기업이 연결돼 중소기업에 신성장 동력을 제공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