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MS-롯데하이마트, ‘클린 소프트웨어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지난해 12월부터 진행한 정품 소프트웨어 사용 권장 캠페인 지속 운영

기사입력 : 2019-07-12 08:58 (최종수정 2019-07-12 09:4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12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원 시그니엘 서울에서 롯데하이마트(대표 이동우)와 ‘클린 소프트웨어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대표 고순동)가 고객들에게 정품 소프트웨어 사용을 권장하기 위해 롯데하이마트와 손을 잡았다.

한국MS는 12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시그니엘 서울에서 롯데하이마트(대표 이동우)와 ‘클린 소프트웨어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고순동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사장과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 등6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로써 두 기업은 지난해 12월 한 차례 체결한 바 있는 정품 MS오피스 연동모델 운영 업무협약을 재계약하게 됐으며, 앞으로도 정품 소프트웨어 소비문화 정착에 앞장설 계획이다.

지난해 업무협약 체결 이후 두 기업은 올해 1월부터 정품 소프트웨어 사용 권장 캠페인을 시행해왔다. 정품 소프트웨어 효과적인 활용 방법, 불법 소프트웨어 사용 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 등 정품 사용 필요성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한 목적이었다. 이에 전국 460여개 롯데하이마트 매장 PC전문 판매 상담사원 대상으로 정기적으로 교육을 진행했다.

아울러 매장 내 정품 소프트웨어 이용을 장려하는 연출물을 부착, 고객의 구매를 장려했다. 또한 PC코너에 POP를 진열하고 PC상품과 ‘오피스 H&S 2019’를 묶음 판매했으며, PC전문 판매 상담사원은 PC와 정품 오피스 동시 구매를 장려, 본 캠페인의 취지를 이어갔다.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식을 통해 롯데하이마트가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정품 소프트웨어 사용 문화를 정착시키는 데에 앞장설 수 있어 뜻 깊다”며, “앞으로도 롯데하이마트는 건전한 소비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파트너사와 다양한 노력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