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日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되레 반도체 업계 호재

공유
0


[글로벌-Biz 24] 日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되레 반도체 업계 호재

생산감축 통한 가격상승과 재고감소 기회…반도체 관련주 고공행진

center
일본 아베 정권의 한국에 대한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가 반도체 업계의 호황을 이끌고 있다. 생산 감축을 통한 가격 상승과 재고 감소의 기회까지 가세해 삼성과 SK 등 관련 업종의 주가가 연일 급등하고 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강화가 낸드플래시 생산 감축을 통한 가격 상승으로 이어져 반도체 업계 회복을 이끌 것이라는 전망이 잇따르고 있다. 실제로 이번 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주가가 연일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재고 감소 기회라는 점에서 반도체 관련주가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당초 양사는 일본의 수출 규제 강화에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전망됐다. 단기적으로는 소재의 대체 조달처를 찾기가 어려워 생산량은 줄어들고, 장차 수요와 공급 불균형으로 인한 시장 불안정을 초래해 업계 전반에 걸친 불황으로 이어질 우려마저 점처졌다.

하지만 현재 양사가 보유하고 있는 3개월분의 재고가 의외의 무기로 부상했다. 감산에 따른 공급 불균형으로 가격 상승이 불가피한 현실에서 재고 처리를 통한 막대한 추가 이익을 확보할 수 있으며, 향후 생산량 감축을 통한 반도체 업황 회복까지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삼성과 SK하이닉스 주가는 지난 8일 이후 큰 폭의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삼성전자의 주가는 8일 4만4400원에서 시작해 11일 오후 2시30분 기준 4만6550까지 치솟아 5% 가까이 상승했으며, SK하이닉스는 같은 기간 6만6400원에서 출발해 7만5100원을 기록해 무려 13%가 넘게 상승했다.

최근 1년 동안 저장 매체에 사용되는 낸드플래시(NAND Flash) 메모리의 가격은 꾸준히 급락세를 이어왔다. 생산이 수요를 웃도는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것 외에 미중 무역전쟁의 영향으로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 기기의 세계 시장이 타격을 받은 것이 배경에 있다.

그런데 난제로 고민을 안겨줬던 수요와 공급 불균형이 일본 아베 정권의 일방적인 반도체 소재 규제 정책으로 인해 한꺼번에 해결된 셈이다. 국내 반도체 기업 관계자는 이번 일본의 조치에 대해 "우리에게는 재고를 없애고, 재고가 쌓이지 않도록 하는 기회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의외의 반도체 업계 호황은 한국 기업만 누리고 있는 것이 아니다. 전 세계 전체에 파격적으로 이어져 같은 기간 웨스턴디지털(WD)의 주가도 SK와 같은 13% 대 상승을 기록했으며 동시에 마이크론 또한 10% 가까이 올랐다. 아베 정권의 일방적인 반도체 소재 규제가 '반도체 업계 호황' 이끌게 된 셈이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