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일본 게이단렌, "한국기업과 교류 지속 우호관계 유지" 표명

오카모토 부회장 등 재계인사, "정치와는 별개로 경제계 교류 통해 정치관계 호전 기대" 밝혀

기사입력 : 2019-07-21 05:0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오카모토 츠요시(岡本毅) 일본 게이단렌 부회장이 한국기업과의 교류 지속해 우호관계를 유지하고 싶다는 입장을 표명했다.(사진=일본TV 캡처)
일본 최대 경제단체인 게이단렌(經團聯)이 갈등이 깊어지고 있는 한일간 정치와는 별개로 한국 기업 등과의 교류를 계속하고 우호 관계 유지에 연결시키겠다능 입장을 표명했다.

니혼TV등 일본언론들은 19일(현지시간) 게이단렌 오카모토 츠요시(岡本毅) 부회장이 "한국경제계와의 관계를 유지·강화하는 데 노력하는 것이 정치적인 면에까지 좋은 영향을 어쨌든 미칠 것이라는 기대하에서 노력해 가고 싶다"라고 밝혔다.
오카모토 부회장은 "일본과 한국이라는 동아시아에서 인접하고 있는 중요한 두 나라 관계가 탐탐칙 않은 것은 세계 전체로부터 봐도 좋지 않다"라고 전제한 뒤 "경제계로서는 일한간 교류를 쌓아올리는 것으로부터 정치적인 관계가 호전될 것을 기대하고 싶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또한 미즈호파이낸셜그룹 사토 야스히로(佐藤康博) 회장은 "일한간 갈등이 장기화되면 일한 본래의 의미에서의 기반으로부터 신뢰관계가 크게 손상된다. 그 수복에 상상 이상의 시간이 걸리는 것을 (한국기업은} 상당히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양국간 기업간에 구축돼온 신뢰관계가 손상되지 않도록 민간레벨에서의 대화에 진력을 다해 이어가고 싶다"라고 의향을 나타냈다.

미스비씨(三菱) 중공업 미야나가 준이치(宮永俊一)회장은 "사회적, 정치적, 외교적인 문제중에서 여러 가지 궁리를 하면서 보다 나은 것은 찾아가는 것이 하나의 사명이 되지 않을까"라고 지적했다. 미야나가 회장은 "소위 징용공문제는 해결완료라는 정부의 일관된 대응을 지지하면서 경제계로서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개선의 길을 찾고 싶다"고 덧붙였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

박경희 편집위원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