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국, "조심스럽게 처신하지 못했다"

공유
0


조국, "조심스럽게 처신하지 못했다"

center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가족들이 사회로 받은 혜택이 컸던 만큼 더 조심스럽게 처신했어야 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22일 오전 서울 적선동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만난 취재진에게 이같이 밝혔다.
조 후보자는 "저에 대해 실망한 국민들이 많아졌다는 점 잘 알고 있다"며 "주변을 꼼꼼히 돌아보지 않고 직진만 해오다 이번 기회에 전체 인생을 돌이켜볼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또 "저와 가족들이 사회로 받은 혜택이 컸던 만큼 가족 모두 더 조심스럽게 처신했어야 했다"며 "가장으로, 아이 아버지로 더 세심히 살폈어야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 제도가 그랬다'거나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말하며 나 몰라라 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의 따가운 질책을 달게 받겠다. 더 많이 회초리를 들어달라"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