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인영, 한국당 조국 공세는 “이제껏 보지 못한 광기”

공유
0


이인영, 한국당 조국 공세는 “이제껏 보지 못한 광기”

center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해 전방위적 공세를 펼치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이제껏 보지 못했던 광기에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자질과 업무능력에 대한 검증은 완전히 도외시하고 오로지 가짜뉴스, 공안 몰이, 가족 털기, 정쟁 반복에만 혈안되어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해야 할 인사청문회는 안 하면서 '가짜뉴스 생산공장'으로 전락해선 안 된다"며 "아니면 말고 식으로 의혹을 부풀리고 과장해서 조 후보자 가족에 대한 인권 살해에 가까운 비방을 반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표는 "심지어 (조 후보자) 가족 신상털기도 모자라 선친 묘비까지 터는 일이 있었다고 한다"며 "아무리 그래도 이래선 안 된다. 이건 '패륜'에 가까운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청문회를 할 것인지 말 것인지 분명하게 대답하기 바란다"며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청문회 법적시한인 오는 30일 전까지는 조 후보자 청문회가 반드시 개최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의혹이 있다면 마땅히 청문회장에서 후보자에 해명을 요구하고 진실을 검증하면 될 일"이라며 "더 이상 장외 청문회도, 또 24일 장외 투쟁도 결국엔 우리 국민이 납득하지 못한다는 것을 한국당은 명심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 원내대표는 "일부 언론이 '팩트체크', '크로스체크'도 하지 않은 채 일방적 비방을 확대 재생산하는 데 일조하고 있는 점도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다"며 "언론도 광기 어린 가짜뉴스 유포를 자정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