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무역업자 아프리카 당나귀 싹쓸이, 코끼리 코뿔소 이어 멸종 위기… 여성 화장품 원료로 판매

기사입력 : 2018-05-25 12:3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중국 무역업자 아프리카 당나귀 싹쓸이, 코끼리 코뿔소 이어 멸종 위기… 여성 화장품 원료로 판매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호 기자]
중국 무역업자들이 아프리카에서 당나귀를 싹쓸이 방식으로 구매해 중국으로 빼돌리는 바람에 아프리카에서 당나귀의 종자 씨까지 마르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아프리카 언론들은 25일 중국이 아프리카 당나귀를 멸종으로 몰고 가고 있다고 잇달아 보도하고 있다. 케냐의 한 언론은 중국 무역업자들의 당나귀 싹쓸이는 5년여 전부터 본격적으로 되었다고 지적하고 있다.

아프리카 당나귀 가죽에서 빼낸 젤라틴이 여자들의 미용과 노인들의 건강에 좋다는 논문이 발표된 이후 중국 무역상들이 아프리카 당나귀들을 집중적으로 사가고 있다는 것이다. 그 바람에 아프리카의 당나귀 수는 5년 만에 절반으로 줄어들었다. 이런 속도로 나갈 경우 앞으로 10년 후에는 아프리카 당나귀가 멸종위기에 처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아프리카에서는 상아 때문에 코끼리가 이미 멸종위기에 내몰리고 있다. 또 약재로 쓰이는 뿔 때문에 코뿔소도 멸종위기에 처해있다. 코끼리와 코뿔소처럼 아프리카 당나귀도 곧 씨가 마를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당나귀는 아프리카에서 매우 중요한 운반 또는 이동 수단이다. 힘이 좋아 무거운 짐을 운반하거나 이동수단으로 주로 이용된다. 특히 가난한 사람들의 생계를 뒷받침하는 수단으로 꼽힌다.

중국은 예부터 당나귀 가죽에서 추출한 젤라틴을 약재로 써 왔다. 중국에서 아교(阿膠)로 불리는 성분이 바로 당나귀 가죽에서 추출한 젤라틴이다. 이 성분은 빈혈과 생리통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최근 들어서는 아프리카 당나귀에서 추출한 젤라틴이 여성들의 미용과 건강에 좋다는 이야기가 돌면서 매출이 급증했다.

당나귀 보호활동을 하는 비정부기구(NGO)인 돈키 생츄어리 관계자는 “중국 등지에 상아를 밀수출하기 위해 아프리카 코끼리가 밀렵으로 희생되고 있다”면서 “이대로 가면 당나귀 씨가 마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대호 기자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