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 XS 3종세트와 사과 로고에 담긴 스티브 잡스의 창업정신

애플 아이폰XS 3종세트= ① 5.8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탑재한 아이폰 XS ② 6.5인치 대화면 OLED 패널의 아이폰 XS 맥스 ③ 6.1인치 액정표시장치(LCD) 아이폰 XC

기사입력 : 2018-09-13 02:00 (최종수정 2018-09-13 04:0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애플 아이폰XS 3종세트= ① 5.8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탑재한 아이폰 XS ② 6.5인치 대화면 OLED 패널의 아이폰 XS 맥스 ③ 6.1인치 액정표시장치(LCD) 아이폰 XC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 김대호 소장/ 경제학 박사]
애플이 아이폰 XS 등 신종 아이폰 3종 세트를 새로 공개했다.

애플은 한국시간 13일 새벽 언팩 이벤트를 열었다.

미국 태평양 표준시로는 12일 오전 10시부터 시작했다.

이 행사는 트위터로도 생중계 된다.

애플은 이날 언팩 이벤트에서 5.8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탑재한 아이폰 XS를 공개했다.

이어 6.5인치 대화면 OLED 패널의 아이폰 XS 맥스와 6.1인치 액정표시장치(LCD) 패널의 엔트리 모델 등도 선보였다.

엔트리 모델은 아이폰 XC 또는 XR로 이름지었다.

이 신형 아이폰들은 페이스ID 즉 안면인식을 구현한다.

신종 아이폰 XS 3종세트가 어느 정도 돌풍을 몰고올 지가 큰 관심사다.

언팩을 계기로 애플의 로고도 또 한번 주목을 끌고 있다.

왜 애플의 로고는 사과를 한 입 베어먹은 모습일까?

애플은 우리 말로 사과라는 뜻이다.

스마트폰 기업 애플의 로고는 사과다.

단순한 사과가 아니라 한 입 베어 먹은 모습의 사과다.

애플이라는 회사 이름에는 잡스의 창업정신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애플이 사과와 본격적으로 인연을 맺은 것은 잡스가 리드 대학 철학과를 그만둔 1973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스티브 잡스는 히피문화에 탐닉해있었다.

히피란 인간성의 회복 또는 자연으로의 회귀를 주창한 당대 시대의 사조였다.

현대문명의 획일성과 비인격적 흐름에 반발하면서 출발한 것이다.

이 히피문화는 1960년대부터 1970년대에 걸쳐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특히 유행했다.

히피란 ‘장단을 맞추다’는 뜻의 재즈 용어인 ‘Hip’에서 나온 말로 추정된다.

일단의 젊은이들이 히피 음악에 맞춰 거리에서 노래를 한 사실에서 히피란 말이 연유했다.

잡스는 리드 대학을 중퇴한 뒤 히피들의 생활공동체인 오리건 주의 ‘올인원팜’이란 곳으로 들어갔다.

이 올인원팜은 모교인 리더 대학과 그리 멀지 않은 거리에 있다.

‘올인원팜’에서의 주식은 사과다.

주식의 차원을 넘어 사과만 먹고 살아간다.

그 사과는 물론 히피들이 스스로 경작한다.

올인원팜 히피들은 사과를 자연의 원형에 가까운 완전 식품으로 보는 것.

오로지 사과만 먹으면서 견디는 수행코스도 있다.

스티브 잡스가 한평생 스승으로 모신 일본 승려 고분치노 오토가와도 여기서 만났다.

잡스는 여기서 오토가와를 만나면서 기독교를 버리고 선불교에 입문했다.

스티브 잡스는 애플이라는 작명과 관련하여 구체적인 사유를 남기지 않았다.

애플의 로고가 왜 사과인지는 아무도 모른다.

추정만 있을 뿐이다.

그 중에서도 공동체농장의 사과로부터 유래했다는 설이 유력한 편이다.

사과는 역사의 고비마다 인류와 함께 한 과일이다.

아담과 하와는 선악과를 따먹다가 에덴공원에서 쫓겨났다.

이것이 역사에서 말하는 인류의 첫 번째 사과다.

인류 역사의 두 번째는 파리스의 사과다.

제우스의 양치기였던 파리스, 스파르타의 왕비 헬레네가 황금사과의 주인이 된다.

그 헬레네가 트로이로 잡혀갔다.

헬레나 왕비를 다시 찾아오기 위한 전쟁이 바로 트로이 전쟁이다.

그리스와 로마문명을 관류하는 유명한 트로이전쟁은 파리스의 사과에서 시작했다.

인류 역사상 세 번째 사과는 빌헬름텔의 사과다.

화살로 아들 머리 위의 사과를 맞힌 스토리다.

이 사과는 스위스 독립전쟁의 도화선이 됐다.

인류 역사상 네 번째 사과는 뉴턴의 사과다.

스티브 잡스가 애플을 창업할 때 처음 만든 로고는 사과나무 아래에서 한 현인이 생각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런 사과를 보면서 잡스는 정보혁명으로 인류의 역사를 한 차례 더 승화시키겠다는 꿈을 꿨는지도 모른다.

어째든 잡스의 애플은 인류의 다섯 번째 사과가 됐다.

애플의 이름과 사과 로고가 컴퓨터과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앨런 튜링의 사과에서 왔다는 설도 있다.

튜링은 인류역사상 최초로 연산프로그램을 개발한 영국의 천재학자다.

컴퓨터의 아버지인 셈이다.

1952년 동성애 혐의로 체포되어 거세당한 비운의 인물이기도 하다.

앨런 튜링은 그 치욕을 감당하지 못하고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청산가리를 사과 속에 넣은 다음 씹으면서 죽어갔다.

스티브 잡스가 그 영웅을 기리자는 뜻에서 청산가리를 품은 사과에서 회사 이름을 따왔다는 주장도 있다.

오늘날 팀쿡 회장이 동성애자인 사실을 스스로 폭로한 사실에 비추어 그럴 듯한 추론이다.

애플의 로고에 나오는 사과 그림은 로브 재노프(Rob Janoff)라는 천재 디자이너가 그렸다.

스티브 잡스와 스티브 워즈니악 그리고 로널드 웨인의 주문을 담은 것이다.

한 모금 물어 뜯어낸 모습이 성경의 사과를 너무도 빼닮았다.

위험을 무릎쓰고라도 미지의 세계로 나아가려는 인간의 호기심이 서려있다.

그것이 스티브 잡스가 추구한 애플의 창업정신이다.

한때 IBM이 애플을 썩은 사과라고 놀린 적이 있다.

여기에 대해 애플은 썩은 부분을 베어 낸 사과라고 맞받은 적이 있다.

한입 베어 문 애플의 신화는 어디까지 이어질 것인지 세계는 새로 공개된 아이폰XS 3종 세트을 주목하고 있다.


김대호 소장 / 경제학 박사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데스크칼럼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